칭키스칸

적은 밖에 있는 것이 아니라 내 안에 있었다. 나는 내게 거추장스러운 것은 모두 없애 버렸다. 나를 극복하는 그 순간 나는 칭기스칸이 되었다.

'도움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sbs다큐 <마지막 주자들의 행복>  (0) 2010.05.21
우리 시대의 역설  (0) 2010.05.17
김연아와 김예슬, 그리고 대학  (0) 2010.05.17
칭키스칸  (0) 2010.02.05
기분좋게 일어나는 법  (0) 2010.01.27
안철수  (0) 2009.06.18
Trackback 0 Comment 0
prev 1 ··· 11 12 13 14 15 16 17 next